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억! 억! ‘투혼의 메달’에 늘어나는 포상금

여자배구, 신한금융 2억 포함 6억
양궁 안산 최대 8억까지 받을 듯
펜싱·체조도 두둑한 격려금 예상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9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환영식에서 최윤 선수단 부단장(왼쪽)이 김연경(흰색 모자) 등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과 기념 셀카를 찍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선전한 우리 대표팀 선수들의 포상금이 늘어날 전망이다. 양궁 펜싱 유도 기계체조 등 메달을 거머쥔 종목뿐만 아니라 ‘4강 기적’을 이뤄낸 여자배구대표팀에도 두둑한 포상금이 주어진다.

대한배구협회는 “신한금융그룹이 여자배구대표팀에 격려금 2억원을 전달키로 했다”면서 “대표팀에 지급되는 포상금 총액이 6억원으로 늘었다”고 9일 밝혔다.

2018년 대한배구협회와 공식 후원 계약을 한 신한금융은 지난 4년간 남녀 배구대표팀의 국제대회 출전과 해외 코치진 영입,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타이틀 후원 등을 지원해 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이날 “이번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여자배구대표팀은 매 경기 투혼을 펼치며 국민에게 큰 감동을 줬다”면서 “부상 등 어려움 속에서도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여자배구대표팀에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배구대표팀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끝낸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 경기에서 3대 0으로 패했지만 9년 만에 4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도쿄=김지훈 기자

한국 여자배구의 전설로 남을 ‘식빵언니’ 김연경이 이끈 여자배구대표팀은 전력상 열세라는 평가를 뒤집고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꺾었다. 8강에선 세계 4위 터키를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여자배구대표팀에 지급되는 포상금은 대한배구협회 2억원, 신한금융그룹 2억원, 한국배구연맹 2억원이다.

‘양궁 영웅’들도 억대 포상금을 받는다. 대한양궁협회와 회장사 현대자동차는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금메달 5개 중 4개를 쓸어 담은 양궁 대표 선수들에 대한 포상금을 조만간 확정할 예정이다.

정몽구 명예회장이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이후 정의선 회장까지 현대차그룹은 37년째 대를 이어 대한양궁협회를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양궁 우수 인재 발굴과 첨단장비 개발, 양궁 인구 저변 확대 등에 투자한 금액은 500억원을 웃돈다.

금메달 4개를 모두 가져온 2016년 리우올림픽 때는 선수와 코치진에게 총 2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당시 포상금 규모는 개인전 금메달 2억원, 단체전 금메달 1억5000만원이었다.

이번 대회에서도 양궁 대표팀은 5종목 중 4종목의 금메달을 가져온 데다 대중의 관심도 커 포상금 규모가 지난 대회와 비슷하게 책정될 전망이다. 그렇게 되면 개인전과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서 3개의 금메달을 받은 안산(광주여대)은 5억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우승해 2관왕을 한 김제덕(경북일고)은 3억원, 안산 김제덕과 함께 남녀 단체전 우승을 이룬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는 1억5000만원씩 받게 된다.

금메달리스트에 대한 정부 포상금은 6300만원이다. 단체전은 개인전의 75%가 지급된다. 3관왕 안산의 포상금은 최대 8억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펜싱에선 대한펜싱협회 회장사인 SK텔레콤이 도쿄올림픽 금메달 개인전 5000만원, 단체전 1억원 등의 포상금을 책정했다. SK텔레콤은 2012 런던올림픽부터 ‘드림팀’을 구성해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지원을 해왔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도쿄올림픽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체조 선수들의 포상금을 두 배로 올렸다.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신재환(제천시청)과 동메달을 딴 여서정(수원시청)에겐 각각 2억원과 7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올림픽 3관왕 안산, 광주 ‘제1호 시정 홍보대사’ 된다
“멕시코전 실점 아쉬워… 다시 축구화 끈 매야죠”
‘꿀맛 휴식’ 잠깐… 다시 빽빽한 훈련 들어가는 영웅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