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평생 10번’ 떼고 30번… 축구의 신, 파리 입성

10번은 PSG 주장 네이마르 배려
“구단 목표와 내 야망이 조화됐다”

리오넬 메시가 11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으로 입단하기 위해 찾아온 파리 시내의 한 호텔 발코니에서 팬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서 2010년대를 호령했던 리오넬 메시(34)가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축구 인생 제2막’을 열었다.

PSG는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메시와 2년간 계약했다. 기존 계약에 1년 연장 옵션을 붙였다”고 밝혔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성장해 2004년 1군 선수로 데뷔한 뒤 17년간 이적하지 않은 ‘원팀맨’이었다. 그 사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만 474골, 다른 대회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경기를 포함하면 통산 671골을 터뜨렸다. 프리메라리가 10회, 코파 델 레이(국왕컵) 7회, UEFA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을 일궈냈다. 발롱도르 트로피를 6차례 거머쥐어 최다 수상 기록도 갖고 있다.

메시는 지나 6월 바르셀로나와 만료된 계약을 연봉 절반 삭감에 동의하면서까지 연장하길 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재정난에 시달린 바르셀로나는 결국 지난 5일 재계약 포기를 선언했고, 메시는 사흘 뒤인 8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작별을 고하며 눈물을 쏟았다.

메시는 축구 인생에서 처음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평생 달고 뛰었던 등번호를 10번에서 30번으로 바꿨다. PSG의 기존 에이스로 등번호 10번을 부착한 네이마르를 배려한 것이다.

PSG 팬들은 메시가 전세기편으로 도착한 파리 외곽 르부르제공항에 몰려들어 주변 교통을 마비에 빠뜨릴 만큼 열렬하게 환영했다. PSG가 메시와 함께 새롭게 준비하려는 역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다. 메시는 “구단의 목표와 내 야망이 조화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4강 신화 여전사들, 컵대회서 감동 재연
라바리니 남아줘∼ 야구는 다 바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