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늘었지만 8월 고용은 ‘타격’ 우려

수출 호조·기저효과 7월 54만명 ↑
5개월 연속 증가세… 오름폭은 둔화
비대면·디지털 비즈 분야는 증가


7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약 54만명 늘면서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증가폭은 3달 연속 둔화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도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이 타격을 입은 가운데, 8월 본격적인 충격 여파가 반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4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만2000명(2.0%) 늘었다. 6년 8개월 만에 최대 취업자 수 증가(65만2000명)를 기록한 지난 4월 이후 5월(61만9000명), 6월(58만2000명) 등 증가폭은 축소되고 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상향되는 등 부정적 요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호조와 지난해 기저효과로 취업자 수는 증가했다”고 말했다.

전체 취업자 수가 늘긴 했지만, 산업별로 살펴보면 코로나19 4차 유행의 충격이 작용했음이 드러난다. 일단 도소매업에서 18만6000명(-5.3%) 줄었고, 지난달까지 회복세를 보였던 숙박·음식점업도 1만2000명(-0.6%) 줄면서 4개월 만에 감소 전환됐다.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도 2만8000명(-5.5%) 감소했다. 반면 전문·과학기술(5만7000명, 4.9%), 정보통신(4만6000명, 5.4%), 운수·창고(12만1000명, 8.2%) 등 비대면·디지털 비즈니스 관련 분야의 취업자는 증가세를 지속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30대(-12만2000명)만 유일하게 감소했다. 30대 취업자는 지난해 3월부터 17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60세 이상은 36만1000명, 20대 16만6000명, 50대 10만9000명, 40대 1만1000명 각각 증가했다.

통계청은 제조업에서 청년층을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회복하면서 상대적으로 30대 취업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소매업의 감소세가 이어진 것도 30대의 고용 회복 어려움에 영향을 줬다고 한다.

한편 지난달 실업자는 92만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21만8000명(-19.2%) 감소했다. 실업자 규모는 동월 기준 2014년(91만4000명) 이후 가장 적었고, 감소폭은 2019년 8월(-27만5000명) 이후 가장 컸다. 고용상황 개선 외에 지난해 7월 코로나19로 연기됐던 공무원 시험의 기저효과가 반영됐다.

문제는 8월 고용이다. 이달 들어서 코로나19 4차 유행이 더욱 확산되고 있는데다 애초에 고용지표는 경기 후행적 성격을 띠기 때문이다. 정 국장은 “8월에는 백신 접종 증가 등 긍정적 요인도 있지만, 방역 강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페이스북에서 “8월 고용부터는 시차를 두고 방역강화 조치의 충격 여파가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