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국군체육부대 ‘파죽지세’… 철벽 우리카드도 뚫었다

컵대회 KB손보 이어 ‘2연승’
한국민 두 경기 연속 최다득점

국군체육부대 라이트 한국민(왼쪽 세 번째)이 1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우리카드의 블로킹 벽을 뚫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초청팀으로 남자프로배구 컵대회에 참가한 유일의 비프로팀 국군체육부대가 파죽의 2연승을 달렸다.

국군체육부대는 1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스코어 3대 2(13-25 26-24 29-27 18-25 15-11)로 승리했다.

라이트 한국민이 두 경기 연속 양 팀 최다 33득점(공격성공률 50.81%)을 올렸고 이시우(19득점) 전진선(14득점)까지 두 자릿수 득점으로 공격을 거들었다. 우리카드는 나경복(29득점) 한성정(15득점) 류윤식(13득점)이 힘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강력한 서브가 국군체육부대의 ‘비기’였다. 1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줬지만, 2세트 전진선의 서브 에이스 2개로 분위기를 전환한 뒤 내리 세 세트를 따냈다. 원래 서브가 강점인 이시우는 물론 한국민 이원중까지 서브 득점에 가세했다. 프로팀 주전이 아닌 백업 선수들로 구성돼 경기 경험이 적었지만, 패기로 극복했다.

국군체육부대는 컵대회 첫 경기부터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팀 KB손보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잡아내는 이변을 일으켰다. 끈끈한 조직력으로 서브(7-1) 블로킹(5-2) 등 모든 부분에서 KB손보를 압도했다. KB손보 소속으로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한 한국민이 23득점으로 친정팀을 울렸다.

국군체육부대 박삼용 감독은 “조편성 했을 때 리그 1~3위 팀과 어떻게 경기해야 하나 걱정했다”면서도 “(우리의) 무기는 절대 질 수 없다는 군인정신이다. 선수들이 군에 와서 한 번이라도 더 기회가 생기니 의욕적으로 훈련하고 자신감도 생긴 상태”라고 말했다. 목청껏 소리지르며 동료들을 독려한 한국민은 “저희가 약팀이라 한 번 미스하면 표정이나 분위기가 너무 다운된다. 팀원들을 다독여 동력을 불어넣고 싶었다”며 “각 팀에서 온 선수들이 한 팀에 모였으니 (선임으로서) 제가 끌고 올라가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국군체육부대는 다음 달 12~19일 일본 지바에서 열리는 아시아배구연맹(AVC) 2021 아시아배구선수권대회에도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상황에서 남자부 구단들이 방역 수칙을 위반해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문제가 생기자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군체육부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심적인 자신감은 물론 경기 운영이나 선수 간 호흡이 나아질 거로 생각한다”며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만큼 책임감을 갖고 대회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의정부=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도쿄行 막은 ‘카불의 비극’… 그녀의 꿈도 사라졌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