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포토 카페] 시련을 이겨낸 결실


유난히 더웠던 올여름도 끝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박터널’에 각종 박과 수세미 등이 매달려 가을을 느끼게 합니다. 무더위를 겪어야 가을에 풍성한 결실이 맺어집니다. 코로나19가 계속돼 너나없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습니다. 시련은 우리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 것입니다. 그리고 그 끝에는 풍성한 결실이 기다릴 것입니다.

글·사진=김지훈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