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정선포럼 막올라

제프리 삭스·최재천 교수등 연설

‘정선포럼2021’이 19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타워에서 개막했다. 정선군 제공

‘정선포럼2021’이 19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타워에서 막을 올렸다.

개회식(사진)은 ‘2050년, Zero를 향한 오늘의 약속’을 주제로 정선아리랑 재단의 아리아라리 뮤지컬 공연과 VR드로잉&미디어파사드, 청소년 환경운동가의 연설, 탄소 중립 타이머 퍼포먼스로 꾸며졌다.

개막식에 이어 미국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가 ‘친환경 시대를 향한 미래사회 탄소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생태적 전환, 팬데믹 이후의 지구 생활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초청 강연을 했다.

강원도와 정선군, 강원도관광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21일까지 이어진다. 주제는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 하는 삶’이다. ‘탄소 중립’, ‘지구법’, ‘그린 재생에너지’, ‘남한강’, ‘지속가능한 기업’ 등을 주제로 포럼을 이어간다.

오는 21일에는 정선군 고한읍 마을호텔 18번가에서 ‘지역, 환경, 주민의 공생을 위한 생태관광 포럼’이 열린다. 강원 남부 폐광지역의 재생과 번영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소한의 내빈과 초청 연사, 운영진만 참석한다. 더 많은 관객이 포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포럼 공식 홈페이지와 강원도 유튜브 채널, G1강원민방, 한국경제TV, 강원문화TV 등 채널을 확대했다.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실시간 시청 인증 이벤트, 세션 관련 돌발 질문을 던지는 퀴즈 이벤트, 연사와 라이브로 질의할 기회를 제공하는 질문하기 이벤트 등이 마련돼 있다. 블루투스 스피커, 텀블러, 커피 기프티콘 등 다양한 경품을 준비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정선포럼은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렸던 2018년부터 해마다 열고 있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미래세대가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를 논의하고 전 지구적 공감대를 형성, 인류와 지구의 공존을 위한 실질적인 포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