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다승 뜀박질… ‘가을 괴물’ 보여주마

디트로이트전 7이닝 무실점
AL 12승으로 다승 공동선두
“PO 포기 이르다” 투지 불태워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2승을 달성했다. 게릿 콜(뉴욕 양키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함께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험로를 뚫어야 하지만, 류현진은 “아직 포기하기에 이르다”며 막판 반전을 다짐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가진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의 3대 0 승리로 류현진은 12승(6패)을 수확했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최다승은 데뷔 시즌인 2013년부터 세 차례 도달한 14승이다. 이제 2승만 추가하면 네 번째 14승 시즌을 완성할 수 있다. 1승을 더 추가하면 자신의 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승을 경신한다. 류현진의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3.72에서 3.54로 내려갔다.

올해 메이저리그 30개 팀을 통틀어 12승에 도달한 투수는 9명뿐이다. 내셔널리그 소속인 시카고 컵스의 카일 헨드릭스가 14승(5패)으로 가장 많은 승수를 쌓았다. 같은 리그인 LA 다저스의 워커 뷸러(2패), 훌리오 유리아스(3패)가 13승으로 헨드릭스를 뒤쫓고 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류현진을 포함한 3명이 12승으로 최다승을 경쟁하고 있다. 다만 배싯은 안면에 타구를 맞아 수술을 앞두고 있다. 아메리칸리그의 시즌 후반기 다승왕 경쟁은 류현진과 콜의 2파전으로 압축돼 있다. 여기에 잭 그레인키(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1승(3패)으로 류현진과 콜을 추격하고 있다.

류현진에게 승수만큼 고무적인 것은 체인지업의 부활이다. 체인지업은 류현진이 올해 새롭게 장착한 커터(컷패스트볼)보다 비중을 두고 던지는 주무기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의 전문가 웹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류현진은 이날 던진 105개의 공을 포심패스트볼 40개(38%), 체인지업 29개(28%), 커터 22개(21%), 커브 14개(13%)로 배합했다.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90.8마일(146㎞), 최고 시속은 93.5마일(150㎞)을 찍었다.

그 위력적인 투구와 3차례나 유도한 병살타로 디트로이트 타선을 잠재웠다. 특히 4회초 1사 1루 때 개인 통산 500홈런까지 단 1개의 홈런을 남긴 미겔 카브레라를 상대로 시속 81마일(130㎞)짜리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진 병살타를 끌어낸 장면에서 류현진의 노련한 경기 운영이 빛났다.

류현진은 경기를 마친 뒤 “모든 구종이 통했고 힘도 있었다. 특히 체인지업이 굉장히 만족스럽다”며 “모든 선수가 이기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나도 그렇게 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앞세워 최근 3연패를 끊고 64승(57패)을 챙겼다. 41경기만을 남긴 정규리그에서 승률 0.529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에 머물러 있다. 토론토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순위는 5위. 포스트시즌 진출의 커트라인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승률 0.565)를 승률 0.036%포인트 차이로 추격하고 있다.

류현진은 “아직 포기하기에 이르다. 경기가 많이 남았다”며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선수는 싸울 준비를 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세계 축구계 “아프간 여자축구 선수를 구하라”
‘포스트 김연경’ 선수들, 열전 속으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