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흥행몰이… 인질·싱크홀·모가디슈, 주말 관객 100만명

거리두기에도 극장가 발길 이어져


‘인질’(사진) ‘싱크홀’ ‘모가디슈’ 등 최근 개봉한 한국 영화들이 코로나19 거리두기 강화로 침체된 극장가에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인질’ ‘싱크홀’ ‘모가디슈’ 세 편이 지난 주말 사흘(20∼22일) 동안 100만명의 관객을 모았다.

지난 18일 개봉한 황정민 주연의 액션 영화 ‘인질’은 개봉 이후 5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인질’은 지난 주말 45만4000여명(매출액 점유율 40%)의 관객을 모았다. 누적 관객은 63만8000여명이다.

‘모가디슈’는 지난 주말에도 22만2218명을 끌어모으며 누적 관객수 278만명을 넘어섰다. 개봉 이후 4주 연속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지키며 올해 국내 개봉작 중 처음으로 3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11일 개봉한 차승원 주연의 코믹 재난 영화 ‘싱크홀’ 역시 주말에만 32만6231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 165만7000여명으로 2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

지난 주말 극장을 찾은 관객 수는 116만3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된 이후 광복절 연휴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전주 주말(13∼15일)에는 122만1000여명이 관람했다.

임세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