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동구, 초등교 횡단보도 ‘스마트폰 차단’ 시범도입

성동구 숭신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차단시스템이 작동돼 화면이 차단된 모습.

서울 성동구가 초등학교 정문 앞 스마트 횡단보도에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을 시범 도입해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에 나섰다.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은 횡단보도를 건널 때 스마트폰 화면이 차단되는 시스템이다. 핸드폰에 ‘스마트폰 차단 앱’을 설치하면 횡단보도 진입 시 작동되어 차단화면 전환과 함께 음성 및 진동으로 사용을 자제하도록 주의를 줌으로써 학생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도록 유도해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게 한다.

국내 초등학생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2017년 55%에서 2019년 77.9%로 급격히 증가하고 보행 중 사용 비율도 2019년 39.4%나 됐다. 특히 스마트폰 화면을 보느라 길거리에서 고개를 숙이고 걷는 ‘스몸비’족의 보행자 교통사고가 5년 새 1.9배나 증가했다.

스마트폰 차단 시스템이 도입된 곳은 경동초, 경일초, 금북초, 금호초, 숭신초, 옥정초, 행현초 정문 앞 성동형 스마트 횡단보도 총 7곳이며 앞으로 지역 내 초등학교 통학로 모든 스마트 횡단보도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4일 “스마트폰 잠금 기능을 통해 통학로 안전을 강화하고 앞으로도 선도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성동형 교통안전’ 모델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