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계속되는 집콕에 게임용품 불티


한 게이머가 24일 서울 용산전자상가에서 게이밍 마우스, 키보드, 헤드셋 등 게임 관련 용품을 둘러보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게임 관련 용품 매출이 지난해 보다 378%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