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뉴인 “2025년 매출 10조… 글로벌 톱5”

“현대건설기계·두산인프라와 시너지 극대화 위한 고민 계속”

현대제뉴인이 ‘2025년 매출 10조원 달성으로 글로벌 톱5 진입’이란 청사진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사업 재편을 진행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이 출범 이후 첫 통합 IR 컨퍼런스를 열고 사업 회사 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구체적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먼저 현대제뉴인은 오는 12월 현대건설기계로부터 산업차량 사업을 인수해 직접 투자, 육성함으로써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현대건설기계는 한국조선해양이 보유한 중국과 브라질의 건설장비 해외법인을 인수해 수익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새로 그룹에 편입된 두산인프라코어는 임시주총을 통해 5대 1 액면가 감액 방식의 무상감자를 결의하고, 연내 최대 8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해 재무구조를 개선한다.

현대제뉴인은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단기적으론 양사가 공동 구매할 수 있는 240여개 품목을 선정해 수익을 개선하고, 중장기적으론 제품 상호 보완 판매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조영철 현대제뉴인 사장은 “앞으로도 3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한 고민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