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콜백 양현종, 다시 살린 재기 불씨

휴스턴전 구원 등판
2이닝 무실점으로 막아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사진)이 78일 만에 복귀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양현종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가진 2021시즌 메이저리그 홈경기 7회초에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을 허용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2-5로 뒤처질 때 마운드를 밟았고, 추가 득·실점 없이 텍사스의 패배로 끝난 이 경기에서 양현종은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전적은 무승 3패로 유지됐고, 평균자책점은 5.59에서 5.23으로 내려갔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등판은 지난 6월 12일 LA 다저스와 경기 이후 78일 만이다. 지난 6월 17일 텍사스의 메이저리그 로스터에서 제외됐고, 이튿날 방출 대기로 밀려났다. 이후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라운드록 익스프레스로 내려가 재기를 노렸다. 하지만 마이너리그에서도 10경기에 등판해 무승 3패 평균자책점 5.60의 미흡한 기록을 남겼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복귀는 텍사스 선수단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양상으로 전력난에 시달리면서 이뤄졌다. 지난 25일 좌완 제이크 라츠, 내야수 라이언 도로우와 함께 텍사스 메이저리그 선수단으로 콜업됐고, 나흘 만인 이날 선발투수 콜비 앨러드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를 밟았다.

양현종은 7회 2사 만루에서 카일 터커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고, 8회 1사 1·2루에서 마이크 브랜틀리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실점하지 않았다. 앨러드는 6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8안타를 얻어맞고 5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김철오 기자

비극 속 빛난 연대… 아프간 선수 2명 도쿄 도착
‘9분 만에 2골’ 정우영, 짜릿한 빅리그 첫 경험
‘포스트 김연경’ 정지윤 펄펄… 현대건설, 컵대회 일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