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9분 만에 2골’ 정우영, 짜릿한 빅리그 첫 경험

슈투트가르트전 시즌 1,2호 골
최우수 선수 선정… 팀은 무패 행진

SC프라이부르크 미드필더 정우영(오른쪽)이 28일(현지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슈투트가르트와 가진 2021-2022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라운드 원정경기 전반 9분 왼발 슛으로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정우영(22)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처음으로 멀티골을 몰아쳐 소속팀 SC프라이부르크의 승리를 이끌었다. 분데스리가 사무국은 정우영을 경기의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정우영은 29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슈투트가르트를 3대 2로 제압하고 끝낸 2021-2022시즌 분데스리가 3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 경기 시작 9분 만에 두 골을 터뜨렸다. 그 짧은 시간에 시즌 1~2호 골을 모두 뽑아냈다.

정우영은 한국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팀인 대건고에서 육성돼 만 18세였던 2017년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했다. 뮌헨 2군 소속으로 뛴 4부 리그에서 몇 차례 멀티골을 기록한 적은 있다. 하지만 뮌헨 소속으로 2018-2019시즌 분데스리가에 데뷔한 뒤 멀티골을 작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우영은 전반 3분 상대 진영 왼쪽에서 올라온 크리스티안 귄터의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머리로 밀어 넣어 선제골에 성공했다. 6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슈투트가르트 골키퍼 그레고르 코벨의 선방으로 튀어나온 공이 자신에게 날아들자 왼발을 든 논스톱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정우영의 빠른 두 골로 기세를 탄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8분 루카스 횔러의 추가 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정우영은 전반 44분 에르메딘 데미로비치와 교체됐다. 슈투트가르트는 전반 막판에 두 골을 만회했지만 프라이부르크 쪽으로 기운 승리를 되돌리지 못했다.

분데스리가 사무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 경기의 최우수선수로 정우영을 지목하며 “정우영의 리그 첫 멀티 골은 프라이부르크 사상 가장 이른 시간 안에 한 선수가 터뜨린 두 골이다. 정우영은 교체된 시점까지 필드에서 가장 많이 뛴 선수였다”고 설명했다. 정우영의 활동 동선을 연결한 거리는 11.6㎞로 측정됐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승점 7·골득실 +2)를 질주했다. 전적에서 같은 1위 레버쿠젠, 2위 뮌헨과 골 득실차로만 순위가 엇갈려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비극 속 빛난 연대… 아프간 선수 2명 도쿄 도착
콜백 양현종, 다시 살린 재기 불씨
‘포스트 김연경’ 정지윤 펄펄… 현대건설, 컵대회 일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