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포스트 김연경’ 정지윤 펄펄… 현대건설, 컵대회 일냈다

디펜딩 챔프 GS칼텍스 3대 0 완파
2년 만에 우승… 정, 17득점 MVP
준우승팀 수훈선수엔 강소휘

현대건설 정지윤(오른쪽)이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GS칼텍스 강소휘의 블로킹을 뚫고 공격을 성공시키고 있다. 국가대표로 풍부한 경험치를 쌓은 정지윤은 이날 양팀 합계 최다 득점을 올리고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뉴시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하위를 기록했던 현대건설이 국제대회에서 경험을 쌓은 어린 선수들의 활약을 앞세워 디펜딩챔피언 GS칼텍스를 누르고 컵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현대건설은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대 0(25-23 25-23 28-26)으로 셧아웃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현대건설은 2019년 순천 대회 우승에 이어 2년 만에 컵대회 우승컵을 탈환했다. GS칼텍스는 직전 제천 대회에 이은 2연패에 도전했지만, 서브(0-5) 블로킹(4-6)에서 모두 열세를 보인 끝에 무산됐다.

현대건설은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발리볼네이션스리그·도쿄올림픽에 참가해 한층 발전한 정지윤이 블로킹 3개, 서브 에이스 1개를 포함해 양 팀 최다 17득점을 올린 끝에 기자단 투표 31표 중 27표를 받아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GS칼텍스는 공수에서 분전한 강소휘가 14표를 받아 준우승팀 수훈선수(MIP)에 올랐다. 라이징스타상은 현대건설 이다현이 받았다.

두 팀은 지난 시즌 프로배구 V-리그에서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GS칼텍스가 컵대회에 이어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까지 제패하며 여자배구 최초 ‘트레블’(3관왕)을 이룬 반면, 2019-2020시즌 정규리그 1위였던 현대건설은 주전 세터 이다영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최하위로 수직 낙하했다.

이후 상황은 뒤바뀌었다. 국내 최고 센터 양효진이 건재한 현대건설이 정지윤 김다인 이다현 등 어린 선수들까지 국제대회에서 성장 기회를 얻은 반면 GS칼텍스는 공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던 국가대표 레프트 이소영이 KGC인삼공사로 이적하며 빈자리를 채워야 했다. 차상현 감독이 경기 전 “냉정하게 멤버 구성은 현대건설이 우위”라고 언급했을 정도.

예상대로 1세트 초반 황연주와 양효진을 앞세운 현대건설이 기세를 잡았다. GS칼텍스는 치열하게 따라붙어 20-20 동점을 만들었지만, 거기까지였다. 현대건설 정지윤이 23-22에서 강력한 스파이크를 꽂아 넣은 반면, GS칼텍스 안혜진의 마지막 서브가 범실로 이어지며 결국 1세트는 현대건설이 따냈다.

현대건설은 2세트에도 앞서 나갔다. 김다인 양효진 한미르가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고, 정지윤 이다현은 블로킹 득점으로 GS칼텍스를 막아섰다. GS칼텍스는 23-24까지 따라붙었지만, 마지막 강소휘의 강서브가 네트에 가로막혀 분루를 삼켰다. 패배 위기에 몰린 GS칼텍스는 3세트 다시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서브 범실을 연발해 현대건설이 기어코 24-24 듀스를 만들었다. 이어 김다인의 서브 에이스, 25-25에서 정지윤의 강스파이크, 27-26에서 양효진의 오픈공격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마지막 점수를 책임지며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감독으로 첫 우승을 차지한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경기 후 “예선부터 고비고비 중요한 상황이 있었는데 버티면서 팀이 단단해졌다. 선수들의 열정에 고맙다”며 “제겐 중요한 큰 상이다. 더 큰 목표로 정규리그에 도전해서 다시 정상에 가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프트로 포지션 변경을 꾀하고 있는 정지윤도 “저는 기복이 많았다고 생각해 MVP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며 “하루아침에 리시브가 되는 게 아니라 많이 받고 연습하고 울기도 하겠지만, 다음 시즌 최대한 리시브를 버티는 경기가 많아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의정부=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비극 속 빛난 연대… 아프간 선수 2명 도쿄 도착
콜백 양현종, 다시 살린 재기 불씨
‘9분 만에 2골’ 정우영, 짜릿한 빅리그 첫 경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