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빗속에 우산을 직접 들고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 부지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29일 충북 음성군 당원 간담회 뒤 직접 우산을 쓰고 이동하는 사진을 공개했다(오른쪽).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과잉 의전’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낙연 캠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