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생방송 펑크

손병호 논설위원


국민의힘 이준석,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30일 밤 MBC ‘100분 토론’이 무산됐다. 이 대표가 방송 30분 전 불참을 통보해서다. 그가 펑크를 내는 바람에 제작진은 방송 15분 전까지 대체 프로그램을 찾느라 진땀을 뺐다고 한다. 결국 재방송 프로그램이 나갔다. 사전에 이 대표의 출연이 예고됐던 터라 방송을 고대했던 많은 시청자들도 실망이 컸을 것이다.

정치인이 방송과 관련해 ‘사고’를 친 게 처음은 아니다. 2019년 1월엔 홍준표 현 국민의힘 의원이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전화 인터뷰 도중 사전조율이 안 된 질문을 한다는 이유로 “인터뷰 그만하자”면서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었다. 졸지에 청취자들은 ‘뚜뚜뚜’ 통화 종료음을 들어야 했다.

2012년 6월엔 민주통합당 당대표 경선에 나선 이해찬 후보가 YTN ‘김갑수의 출발 새 아침’과 생방송 인터뷰를 하다 진행자에게 버럭 화를 내며 전화를 끊었다. 당대표 후보 자격으로 나온 건데 경선과 무관한 질문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YTN은 방송사고 뒤 “이 후보 항의를 이해할 수 없다. 당대표 후보는 당과 관련된 (모든) 질문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해 7월엔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뷰 내내 무성의하게 답변하다 비판을 받았다. 방송 뒤 김현정 PD는 “이 원내대표에게 항의하는 청취자 문자와 전화가 쇄도해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다. 제 평정심을 격려하는 분들도 있더라”고 당혹스러움을 전했다.

방송은 공공재인 전파를 이용한다. 또 사실상 국민 전체가 시청자이자 청취자다. 예고된 방송을 펑크 내거나 생방송 도중 불미스러운 모습을 보인다면 방송사뿐 아니라 국민과의 약속을 깨는 것이고, 국민을 무성의하게 대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또 그만큼 귀한 전파를 헛되게 쓰는 셈이다. 정치인들이 방송의 공공성이 막중하고, 국민이 ‘방송 소비자’라는 사실을 한시라도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무엇보다 국민은 흐르는 전파를 통해 정치인의 됨됨이를 평가한다.

손병호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