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2025년 35조 친환경 에너지 기업 도약”

미래 성장전략 제시 ‘미디어데이’

추형욱 SK E&S 대표이사가 1일 미디어데이에서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내용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하고 있다. SK E&S 제공

SK E&S가 2025년 기업가치 35조원 규모의 글로벌 선두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성장 전략을 밝혔다.

SK E&S는 1일 ‘SK E&S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수소·재생에너지·에너지솔루션·친환경 LNG(액화천연가스) 등 4대 핵심사업 영역에서 차별화된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미래 에너지 생태계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SK E&S는 이를 바탕으로 현재 7조원 규모의 기업가치를 2023년 15조원, 2025년 35조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해 6조원, 7000억원 수준이었던 매출과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2025년 각각 13조원, 2조8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

SK E&S는 기존 LNG 사업의 인프라와 밸류체인 통합 역량을 활용해 수소·재생에너지 등 미래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수소 사업에서는 2025년까지 액화수소 3만t, 블루수소 25만t 등 수소 공급 능력을 연간 28만t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2025년까지 재생에너지 7GW와 탄소배출권 120만t을 보유한 재생에너지 투자 전문회사로의 성장을 목표로 한다.

또 에너지솔루션 분야에서도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 하에 최적화된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축에 나섰으며, 이를 위해 미국 메이저 그리드 에너지솔루션 기업 인수를 계획 중이다. LNG사업에서는 CCS 기술을 기반으로 2025년부터 ‘탄소중립 LNG’ 130만t을 국내 최초로 도입할 계획이다. SK E&S는 지난 6월 사외이사 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ESG 경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