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세차게 쏟아지는 빗속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소나기에 임시방편으로 가방을 들어올려 비를 피하려 해 봅니다. 가을 장마철인 요즘 날씨가 자주 변덕을 부립니다. 가방 속에다 작은 우산 하나쯤 챙기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진·글=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