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미수교 140주년 한국기독교사업회 출범

대표회장 선임된 이영훈 목사
“사업회 통해 한미관계 증진
한반도 평화 위해 긍정적 역할”

한미수교 140주년 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 임원들이 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한반도 평화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 네 번째부터 이철 기감 감독회장, 이영훈 기하성 총회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최이우 한국복음주의협의회장, 정성진 한국기독교통일선교회 상임대표 등의 모습. 강민석 선임기자

한미수교 140주년을 앞두고 양국 기독교인들이 손을 맞잡았다. ‘한미수교 140주년 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는 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2022년은 한국과 미국이 조미수호통상조약(한미조약)을 맺은 지 140주년 되는 해다. 사업회는 출범 취지문에서 “우리나라는 한미조약으로 자유민주주의, 자유통상, 민주시민 교육을 받아들였다. 또 이를 계기로 선교사들이 한국에 들어와 복음을 전할 수 있었다”면서 “이 조약을 통해 받은 하나님의 축복을 기억하며 한·미 관계를 가꿔나가고, 아시아의 복음화와 민주화 그리고 평화의 사명에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통합 백석총회를 비롯해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한국침례회 등 7개 교단이 참여했다. 미국에서는 샘 로러 미국목회자네트워크 회장과 류응렬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가 힘을 보탰다.

대표회장을 맡은 이영훈 기하성 총회장은 “한미수교로 인해 대한민국과 한국교회가 지금까지의 역사를 만들 수 있었다”면서 “이 사업회가 한·미 관계 증진과 한반도 평화에 긍정적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업회는 앞으로 역사연구, 국제교류, 기념행사, 공동선언문 발표, 한·미 관계 강화 등을 주요 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국내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데 이어 내년 5월 22일에는 기념 감사예배를 드린다. 사업회는 기념사업을 마치면 한미기독교교류협의회(가칭)를 출범해 양국이 지속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