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장애인 탁구도 중국 벽… 남녀 단체 은메달 스매시

결승서 최선 다했지만 완패
여자 윤지유 세대교체 성공적
오늘 다른 체급서 금메달 도전

장애인탁구 국가대표 백영복 김정길 김영건(왼쪽부터)이 2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했다. 아래 사진은 이날 여자 탁구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딴 이미규 서수연 윤지유(왼쪽부터). 연합뉴스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장애인탁구 국가대표팀이 남녀 모두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 벽인 중국을 넘지 못했지만 새로운 세대의 가능성을 봤다.

백영복(44) 김영건(37) 김정길(35)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과 서수연(35) 이미규(33) 윤지유(21)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탁구 단체 결승에서 각각 중국에 패해 2위를 확정지었다. 장애인탁구 선수단은 앞선 개인전까지 금 1개, 은 5개, 동 6개 등 총 12개의 메달을 휩쓸었다.

장애인탁구는 장애 정도에 따라 체급을 나눈다. 휠체어에 탄 선수들이 해당되는 TT1~5 사이 체급은 숫자가 낮을수록 장애 정도가 심한 것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이번 TT4~5 남자 단체전은 비교적 장애가 가벼운 TT4 체급에서 TT5 체급 사이 선수들이 출전했다. 여자 단체전을 치른 TT1~3 체급은 장애가 심한 TT1 체급에서 TT3 체급 사이 선수들이 나왔다.

먼저 열린 남자 단체전에서 김영건·김정길 짝은 상대인 차오닝닝·궈싱위안과 복식을 치렀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1세트를 5대 11로 내준 뒤 2세트와 3세트에서 모두 1~2점 차 접전을 이어갔으나 결국 모두 지면서 세트점수 3대 0으로 패배, 매치 점수를 먼저 내줬다.

복식 뒤 이어진 단식 순서에서 대표로 나선 김정길은 차오닝닝과 겨뤘다. 차오닝닝은 한국 최초 여자 장애인탁구 패럴림픽 메달리스트 문성혜의 남편이다. 김정길은 강력한 포어드라이브를 선보이며 세트점수 1대 2로 따라갔지만 마지막 4세트에서 4대 11로 패해 세트점수 1대 3으로 단식까지 내주며 은메달에 머물렀다.

이어 열린 여자 단체전 결승 복식 순서에서 대표팀은 윤지유·이미규를 내세워 쉐쥐안·리첸에 맞섰다. 대표팀은 1세트를 11대 6, 2세트를 11대 9로 따냈다. 그러나 3·4세트를 내리 내준 뒤 마지막 5세트에서 추격전을 벌이다 9대 11로 패해 세트 점수 2대 3으로 역전패했다.

단식 순서에선 막내 윤지유가 쉐지안과 붙었다. 쉐지안은 패럴림픽 개인전 2연패에 빛나는 종목 최강자다. 1세트 듀스 접전 끝에 13대 15로 패한 윤지유는 2세트와 3세트를 연속 따내며 기세를 높였다. 그러나 리시브가 흔들리며 4세트를 내준 뒤 마지막 5세트에서 추격에 실패, 결국 경기를 내줬다. 비록 패했지만 어린 윤지유의 가능성을 본 승부였다.

장애인탁구에서 금메달 기회는 남아있다. 한국 선수단은 3일 남자 TT1~2 체급 단체 결승에서 차수용(41) 박진철(39) 김현욱(26)이 프랑스를 상대한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