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기네스 월드 레코드 명예의전당 등재

23개 기네스 월드 기록 인증받아
“끊임없는 노력이 최고그룹 비결”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사진)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명예의 전당에는 가장 상징적인(iconic) 기네스 세계 기록 보유자들이 등재된다.

BTS는 ‘미국 앨범 차트에서 최초로 1위를 차지한 K-팝 가수’ ‘스포티파이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그룹’ ‘트위터 최다 활동(평균 리트윗 수)’ 등 총 23개의 기네스 월드 기록을 인증받았다.

특히 지난 5월 공개한 ‘버터’로 ‘공개 첫 24시간 내 스포티파이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곡’ ‘24시간 내 최다 시청 유튜브 뮤직비디오’ ‘K-팝 그룹 중 24시간 내 최다 시청 유튜브 뮤직비디오’ 등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6월 개최한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는 ‘최다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 기네스 세계 기록으로 인정받았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공식 홈페이지에 BTS가 세운 신기록과 활약을 소개하면서 “BTS는 문화계에 한 획을 그었다. 경쾌한 사운드와 ‘입이 쩍 벌어질 정도로’ 멋진 안무뿐 아니라 완벽함과 공감대를 향한 끊임 없는 노력이야말로 BTS가 당대 최고의 그룹이 된 비결”이라고 평가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