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충청 압승… 본선 직행 청신호

민주, 첫 경선서 합계 54.7% 득표
이낙연 28.2%… 호남서 역전 모색
‘대세론 확인’… 뒤집기 쉽지 않아

5일 민주당 전국순회경선 합동연설회 세종·충북지역대회가 열린 충북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1위를 유지한 이재명 후보가 퇴장을 하며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청주=최종학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열린 민주당 세종·충북 대선 후보 경선에서 과반을 차지하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경쟁자들을 여유롭게 따돌렸다. 이 지사가 전날 대전·충남에 이어 이날 세종·충북 경선에서도 과반을 차지하면서 결선 없이 본선에 직행한다는 계획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날 충북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두 번째 경선에서도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 지사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권리당원 투표에서 54.94%를 득표하며 합계 득표율 54.54%로 1위에 올랐다.

2위인 이 전 대표는 합계 득표율 29.72%를 얻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7.09%)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5.49%), 박용진 의원(2.22%), 김두관 의원(0.93%)이 뒤를 이었다.

전날 대전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는 이 지사가 합계 득표율 54.81%로 27.41%를 얻은 이 전 대표를 더블스코어로 눌렀다. 4일과 5일 득표 결과를 종합하면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충청 경선에서 각각 54.72%와 28.19%를 득표했다. 양측의 격차는 전날보다 다소 좁혀졌지만 여전히 배 가까운 차이다.

경선 레이스 초반부터 ‘이재명 대세론’을 확인한 이 지사 측은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이 지사는 세종·충북 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에 이어 과반 넘는 지지를 보내주셨는데, 제 입장에서는 예상치보다 높은 지지율이라 감사하다”면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과 당원들의 기대치에 맞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은 아직 선거인단 투표와 호남 경선이 남아있어 ‘이재명 대세론’을 인정하긴 이르다는 분위기다. 이 전 대표는 “충청권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남은 경선 일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결국 승부는 호남에서 갈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순회경선이 이제 막 시작됐고 아직 12번의 지역·선거인단 투표가 남아 있는 만큼 대세가 굳어졌다고 단언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남은 경선 기간이 한 달 남짓한 데다 이 지사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던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이재명 쏠림현상’이 확인된 상황이라 이 전 대표 등 후발주자들이 역전 드라마를 쓰는 것도 만만치 않다.

민주당 대선 경선은 12일 열리는 1차 ‘슈퍼위크’ 결과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64만명에 이르는 1차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가 결국 민심의 거대한 흐름을 드러낼 것이라는 게 민주당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여기에 대의원·권리당원 수가 20만명에 달하는 호남 경선(25~26일)에서 사실상 민주당 후보가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승욱 기자, 청주=이가현 기자 applesu@kmib.co.kr

갈 길 먼 이낙연 “메시지·정책 재검토”
이재명 중원 싸움서 과반 훌쩍… 이낙연과 거의 더블스코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