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동북아 공생사회 실현 한·일 기독교인이 담당해야”

NCCK·NCCJ·외기협 국제심포지엄


한국과 일본 기독교인들이 “동북아시아 국가들에 화해와 평화를 만드는 이민사회를 바란다”며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CCJ), 외국인주민기본법의 제정을 요구하는 전국그리스도교연락협의회(외기협)는 6일 온라인으로 제19회 한·일·재일교회 이주민 국제심포지엄을 열고 “급속하게 세계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한국도, 일본도 실질적인 이민사회가 되고 있다”며 “이러한 가운데 공생사회를 실현하는 사명을 한·일·재일교회가 담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

이들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를 계기로 사회 속 다양한 부작용이 한·일 양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많은 이주민이 사회보장에서 벗어나 차별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일본 사회에선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이주노동자는 자유를 제한받을 뿐 아니라 생활보장도 받지 못한 채 방치되는 경우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특히 “한국사회에서도 사회적으로 취약한 입장에 있는 이주노동자들이 더욱 열악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실상을 전했다. 실제 이날 심포지엄에서 ‘코로나19시대, 한국사회 이주민’이란 주제로 발제를 맡은 남양주외국인복지센터장 이영 대한성공회 사제는 “이주민들은 이주민이라는 사실만으로 낙인과 차별을 받는다”며 “코로나임에도 보건시스템에서 배제되거나 관련 시설로의 접근성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심포지엄 관계자들은 “한·일·재일교회가 함께 화해와 평화의 실현을 요구하고, 모든 차별에 맞서 모든 사람의 생명과 존엄이 지켜지는 일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