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에게 이슬람교는 문화… 전도할 땐 천천히 다가가야”

아프간에서 온 D씨의
무슬림 선교에 대한 경험담

게티이미지

“저는 79년생입니다.”

자기소개를 부탁하니 나온 이 한마디에 한국 사람 다 됐구나 싶었다. 그런데 국적은 여전히 아프가니스탄이다. 아프간에서 한국인 아내를 만나 10년 넘도록 한국에 살면서 아프간 국적을 유지한 이유는 단순했지만 무거웠다.

그는 “언젠가 제 조국, 아프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다. 그곳의 선교를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서울 동작구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서 ‘79년생, 아프간 남성’ D씨를 만났다. D씨는 “2주 넘도록 잠을 자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형제 이야기로 아프간 현지 상황을 설명했다.

“형제들 중 한 명이 미국 정부와 일했어요. 그의 가족이 미국에 올 수 있도록 미군에서 서류를 제공했는데 공항까지 가는 게 쉽지 않았대요. 아이들이 있어 탈출을 포기했는데, 다음 날 공항 인근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했어요. 미군이 모이라는 장소로 가는 그 길이었다는데 저희 형제 가족도 테러에 희생될 뻔했죠.”

D씨는 자신처럼 아프간 사람들이 구원받기를 희망하지만 상황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아프간 인구 99%가 무슬림인데 실제 믿는 사람은 10%고 나머지는 이슬람교가 문화일 뿐”이라며 “걱정되는 건 아프간 사회를 이끄는 리더들이 10%에 해당한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간에서 기독교인으로 사는 게 더 힘들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 대사관에서 한국에 사는 아프간 사람들을 초대해 파티를 열었어요. 거기서 만난 사람들과 모임을 가지며 기독교인이란 걸 알렸는데 하나둘 제 곁을 떠나더군요. 예전에도 아프간에서 기독교인은 안전하지 않았죠. 그나마 과거엔 기독교인이 아프간에서 잡혀도 감옥에만 갔는데 지금은 그 자리에서 죽일 겁니다. 그게 탈레반 시스템입니다.”

D씨는 한국에 온 무슬림에게 자신이 복음을 접했던 것처럼 한국교회가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다가와 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아프간에서 대학생 시절 미국에서 온 NGO단체의 한 목사를 만났다. 목사는 D씨에게 아프간 언어인 다리어, D씨는 목사에게 영어를 배울 생각이었다. 함께 영어와 아프간어로 된 4복음서를 교재로 공부했다. 그러다 성경과 코란의 4복음서가 다르다는 걸 발견했다. 아이를 잃고 거리에서 울고 있는 여인을 코란은 아이가 아닌 닭이라 기록했다. 평생 코란이 맞다고 생각하며 살아온 D씨는 목사에게 “왜 다르냐”며 따지듯 물었다. 그때 “닭이 죽었다고 여성이 길에서 울었겠냐”는 목사의 조용한 물음이 그의 가슴을 때렸다. 이후 D씨는 성경이 맞고 코란은 틀리다는 걸 깨닫게 됐다. 이후 목사가 소속된 NGO를 통해 한국의 봉사단체 소속으로 아프간에 온 지금의 아내도 만났다.

D씨는 한국교회에 아프간을 위한 도움도 요청했다. 그는 “진짜 사랑을 보여주려면 적도 사랑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아프간의 평화를 위해서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