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 보냄’ 자료 무더기 공개… 윤석열 “음해성 보도” 반박

뉴스버스 김웅 메신저 대화 공개
尹 “작성자, 제3자 일수도” 주장
이준석 “네거티브 대응조직 만들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검찰이 야당에 여권·언론계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당 관계자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전달했다는 고발장과 관련 자료 사진이 6일 언론 보도를 통해 무더기로 공개됐다. 그러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음해성 보도”라며 반박 자료를 내고 공개된 자료가 조작 내지 오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김 의원과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관계자 간 텔레그램 메신저 대화를 입수했다며 자료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3일 해당 인물에게 고발장 및 관련 자료 등 160여건의 사진을 전송했다. 각 파일에는 ‘손준성 보냄’이라는 표기가 명시돼 있다. 매체는 이를 근거로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준성 검사를 최초 발신자로 지목한 상태다. 김 의원은 자료 전송 뒤 “확인하시면 방 폭파”라는 메시지도 남겼다고 한다.

텔레그램 캡처 사진 자체가 조작된 게 아니라면 “기억나지 않는다” “단순 전달자 역할만 했다” 등의 김 의원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지게 된다. 다만 고발장 등 공개에도 불구하고 ‘손준성 보냄’이 적힌 자료의 실체는 무엇인지, 전송 목적이 실제 고발 사주였는지 등에 의문은 여전히 남는다. 김 의원의 ‘방 폭파’ 요청을 따르지 않고, 1년 이상 자료를 갖고 있다가 언론에 제공한 제보자도 베일 속에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고발장 작성자와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음해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고발장에 무리한 논리 비약이나 투박한 표현이 많고, 하나의 고발장에 성격이 다른 공익(공직선거법) 사건과 사익(명예훼손) 사건이 한꺼번에 들어있는 등 검사가 작성했다고 하기엔 비상식적이라는 것이다.

또 김 의원이 ‘초안 작성자는 자신’이라고 언급한 점을 들어 고발장 작성자가 김 의원 또는 제3자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뉴스버스 측과 최초 통화 때 “윤 전 총장하고는 전혀 상관없다. (고발장 초안은) 제가 만들었다”고 했다.

손 검사도 이날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며 법적 대응 뜻을 밝혔다. 김 의원 역시 입장문을 내 “소위 ‘고발 사주’는 실체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자료가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가 밝힐 문제”라며 자신과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공작을 상시로 해온 사람들이 또 프레임을 만들어서 하는 것이니 국민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와 1시간가량 비공개 면담했다. 이 대표는 당 차원의 네거티브 대응조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검찰과 야당의 공모·결탁 가능성이 더욱 분명해지는 셈”이라며 “(고발 사주 의혹은) 대검 감찰이 아니라 당장 수사로 전환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지호일 구승은 기자 blue51@kmib.co.kr

‘고발 사주 의혹’ 난타전… 박범계, 수사 전환 시사
‘고발 사주’ 사실이면 처벌될까… 직무권한 여부가 관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