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의혹’ 난타전… 박범계, 수사 전환 시사

국회 법사위서 양당 정면충돌
與 “국기문란” 野 “정치공작” 공방

연합뉴스

여야가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총선에 개입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몰아세웠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치공세를 하기 위한 선택적 현안질의”라고 맞섰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수사 전환 가능성을 거론하며 여당의 압박에 힘을 실었다.

여당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이번 사건이 검찰의 총선 개입 시도라고 규정했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과거 ‘총풍’ 사건과 비교하며 “윤 전 총장의 총선 개입 ‘검풍’ 시도 사건이라고 보는 게 정확하다”며 “이런 중요한 문제를 다루지 않는다면 법사위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김영배 민주당 의원도 “검찰총장의 최측근 인사가 선거 2주일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특정 정치세력을 공격하는 고발장을 써서 사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여당과 박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과 윤 전 총장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손준성 검사의 행위가 검찰총장의 지시나 묵인, 사전·사후 인지 없이 있을 수 있느냐”며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 그러자 박 장관은 “수사정보정책관은 과거부터 (검찰총장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데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는 그 이상의 관계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반면 야당은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 총력 방어에 나섰다. 윤석열캠프 총괄상황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사주·공작·청부같은 음흉한 단어는 문재인 정권 전문”이라며 “허접한 기사 하나로 정치쇼를 하기 위해 법사위를 이용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권성동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을 16대 대선 당시 ‘김대업 사건’에 빗대며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김대업의 아들 병역비리 조작으로 이회창 후보가 결국 낙선했다”며 “수사해보니 정치공작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치공작이 여태까지 한 번도 성공한 적 없다”며 “당사자들도 다 부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한홍 의원은 "현안질의를 하겠다면 진상조사를 지시한 김오수 검찰총장이라도 와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진실을 밝히기보다 정치공세를 해서 의혹을 부풀리기 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이유로 법사위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고발장에 피고발인으로 적시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의 참석 여부를 놓고도 신경전이 펼쳐졌다. 권 의원은 "최 의원은 보도 당사자인데 법사위 질의를 하기 위해 자리에 있는 게 공정성에 반한다"며 "법사위 전통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제가 꼭 빠지는 게 필요하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며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박성준 민주당 의원이 "손준성 검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으로 중요 증거자료를 확보해야 한다"고 하자, 박 장관은 "제대로 된 규명이 부족한 경우 수사체제로의 전환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검에서 진행중인 진상조사에 대해서는 "대검에서 손 검사가 사용했던 PC를 확보해 신속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손준성 보냄’ 자료 무더기 공개… 윤석열 “음해성 보도” 반박
‘고발 사주’ 사실이면 처벌될까… 직무권한 여부가 관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