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9절 ‘심야 열병식’ 진행하나… SLBM 등 신무기 등장 주목

합참 “평양미림비행장서 리허설”
방역 강등 박정천 상무위원 승진
‘목함지뢰’ 주도 림광일 군 총참모장


북한이 정권 수립 73주년인 9일 평양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5주년, 10주년 등 정주년이 아님에도 열병식이 진행된다면 대미 압박이 주된 목적일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부 당국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무기와 각종 전술미사일이 공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복수의 군 소식통은 7일 “현재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진행 중인 열병식 준비 상황을 볼 때 북한 정권수립기념일(9일)에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다가오는 북한 내부 일정과 연계한 열병식과 같은 대규모 행사 준비 동향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가오는 북한 내부 일정’으로 언급한 것은 북한 정권 수립일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도 주한미군 정찰기 RC-12X(가드레일) 3대를 이날 오전 최전방 일대로 출격시켜 대북 정찰 비행에 나서는 등 북한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이번에도 야간에 열병식을 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당일(10일) 새벽 열병식을 한 데 이어 지난 1월 14일에도 8차 당대회 기념 야간 열병식을 했다. 최근 평양 상공에 전투기 야간 비행 정황이 포착돼 ‘야간 에어쇼’ 가능성도 거론된다. 열병식 행사에서 북한이 대미 또는 대남 메시지를 내놓을 여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통신선을 재차단하고 연일 담화문을 내며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던 북한은 지난달 26일 훈련이 종료된 이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열병식은 미국의 대북정책을 강경하게 만들지 않으면서도 미국의 관심을 끌 수 있어 무기실험 못지않은 효과를 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소형전술핵, 초대형핵탄두 생산 등을 지시한 만큼 이번 열병식에서 미국을 위협할 신무기를 대거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

이전에 개발 단계에서 공개했던 SLBM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이 개발을 완료한 상태로 등장할 수도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ICBM 등을 실험용 이상의 실전화된 모습을 보임으로써 위협을 높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관련 ‘중대사건’으로 문책했던 박정천 전 군 총참모장을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임명하는 등 군 사기를 진작시키는 인사도 단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박정천 동지를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으로, 당 중앙위 비서로 선거했다”고 보도했다.

박정천은 지난 6월 방역 태만을 이유로 원수에서 차수로 강등된 데 이어 지난 2일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주석단에 오르지도 못하고 방청석에 앉았으나 닷새 만에 오히려 ‘군 서열 1위’로 부상하며 상무위원에서 해임된 리병철 자리를 꿰찼다. 한 대북소식통은 “완전히 숙청하면 군이 반발할 위험이 있어 김 위원장이 좌천성 인사로 책임은 묻되 다시 불러들임으로써 충성심을 이끌어내는 일종의 용병술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북한은 또 우리의 합참의장격인 군 총참모장에 림광일, 경찰청장격인 사회안전상에 장정남, 당 군수공업부장에 유진을 임명하고 이들을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했다. 2015년 목함지뢰 도발의 주범으로 지목된 ‘대남 강경파’ 림광일을 군 사령탑에 앉혀 도발 가능성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정부 “영변원자로 재가동 남북합의 위반 아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