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유력 제보자 “내게 덮어씌워… 제보자 색출로 해결 안돼”

총선 때 통합당 선대위 관계자
김웅 “업무상 알게 된 사람”

대선 정국을 뒤흔들고 있는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는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있던 A씨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고발 청탁 의혹 구조의 핵심 고리이며, 사건 성격을 가릴 ‘키맨’으로 꼽힌다. 그러나 A씨는 “가만히 있는 개구리에게 돌을 던지려 한다”며 언론 제보 사실을 부인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최종학 선임기자

7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고발장·판결문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4월 선대위에 있던 A씨에게 텔레그램 메신저로 자료를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제보자가 누군지 안다. 그 당시 내가 (당과) 소통했던 사람은 한 사람밖에 없다”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이 자료를 전송한 이와 언론 제보자가 다른 인물일 가능성도 있다.

당시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A씨는 외부에서 왔는데, 어디서 정보를 잘 듣고 왔다”며 “김 의원이 검사 출신이라 그런 일들 처리를 위해서 A씨가 김 의원에게 자문도 받고 자주 접촉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새로운보수당에 입당했으며, 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과 통합된 이후 미래통합당에서 공천을 받았다. 공개된 텔레그램을 보면 제보자는 김 의원을 ‘김웅 부장검사(법무연수원)’으로 저장해 뒀다.

김 의원은 제보자와 관련해 “업무상 알게 된 사람이고, 왜 제보를 했는지 짐작이 간다”고 했다. 또 “윤석열·유승민을 모두 잡으려는 것” “그 사람이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 등의 언급도 했다. A씨는 소셜미디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세게 비난하는 글을 올려왔다.

A씨는 국민일보 통화에서 “보도된 문건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어느 대선 캠프에도 속해 있지 않다 보니 저한테 덮어씌우려는 것 같다”며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 사건인데 사건 자체에 집중해야지 제보자를 색출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지 않나”고 강조했다. 또 “배후세력 타령하는 것을 보면 정신 나갔나 싶기도 하다”고 했다. 김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총선 때 (업무상) 율사가 필요해서 김 의원과 교류했지만, 이후로는 전혀 접촉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제보자가 김 의원에게 자료를 전송받은 이후 어떤 ‘액션’을 취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은 고발장이 당 공식기구에 접수된 바 없다고 밝힌 상태다. 김 의원이 자료를 보낸 취지는 무엇인지, 파일에 명기된 ‘손준성 보냄’ 등에 대한 추가 설명은 있었는지 등은 의혹 실체 규명을 위한 주요한 축이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 질의에서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의혹을 첫 보도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제보자가 지난 6일 문제의 고발장 등을 공익 신고해 법적인 공익신고자 신분이 됐다고 보도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 제보자 공개를 압박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8일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이상헌 강보현 기자 kmpaper@kmib.co.kr

텔레그램 조작설까지… ‘손준성 보냄’ 미궁 속으로
의혹 풀 ‘키맨’ 김웅의 오락가락 해명, 혼란만 부추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