칩거 끝낸 이낙연 “네거티브 중단… 미래지향 메시지에 집중”

“양극화 해소에 정책 초점 맞출 것
경쟁 후보 정책도 과감히 수용”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조화를 들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7일 네거티브 선거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 그간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흠결을 부각해온 전략이 오히려 독이 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지금부터는 미래지향적인 정책과 메시지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네거티브 선거로 오해받을 만한 일은 저도 캠프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 후보의) 네거티브 규정이 과도한 측면이 있지만 그런 오해도 받지 않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지난 4~5일 충청권 경선에서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에게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패배를 기록했다. 이 지사를 향한 네거티브 공세가 민주당 원팀 정신 훼손으로 인식돼 권리당원들의 반감을 산 것으로 분석됐다. 전날 오후부터 칩거한 채 대책 마련을 고심해온 이 전 대표는 이날 “제 부족함이 무엇이었는지 깊게 고민하고 많은 말씀을 들었다.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이 전 대표는 또 “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라면 진보적 정책이든 보수적 정책이든 활용하고 경쟁 후보들의 정책도 과감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정책연대를 실마리로 후보 간 단일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다만 단일화 상대로 거론되는 정세균 전 총리는 “그럴 가능성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앞으로 모든 정책의 초점을 ‘양극화 해소’에 맞추기로 했다. 양대 정책인 ‘신복지’와 중산층 경제‘의 내용이 어렵고 추상적이라는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날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경제 부흥을 위해 대통령 임기 5년간 총 25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강점으로 꼽는 본선 경쟁력은 더욱 적극적으로 부각한다는 방침이다. 이 전 대표는 “가장 중요한 일은 정권 재창출”이라며 “그러나 지금 상태로는 정권 재창출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경선에서 권리당원들이 대안을 찾지 못해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것 같다”며 “정권 재창출을 위해선 저와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대구·경북 지상파 3사가 주최한 TV토론회에서도 ‘명낙 대전’은 사라졌다. 이 전 대표가 날카로운 ‘검증 공세’ 대신 이 지사의 정책만 언급하면서 토론회는 다소 맥빠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전 대표가 송배전망 건설 공약에 대해 “한전 민영화 오해를 받는다”고 지적하자 이 지사는 “민영화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오주환 박재현 기자 johnny@kmib.co.kr

윤석열 “양질 일자리 창출” 홍준표 “강성노조 개혁”… 검증 빠진 공약 한계
이재명, ‘부산친문’ 전재수 영입… 영남까지 쐐기박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