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성능 UP 마이크로 SD카드 출시

쓰기 1.6배 읽기 1.3배… 내열성 강화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성능과 안정성을 강화한 마이크로 SD카드 신제품 ‘프로 플러스’와 ‘에보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프로 플러스와 에보 플러스(사진)는 2015년 첫 출시 이후 스마트폰 태블릿 액션캠 등 모바일 기기의 확장형 스토리지로 활용됐다.

이번 제품은 강화된 성능과 외부 충격에 강한 디자인 설계로 일반 소비자는 물론 4K UHD 영상 등 고사양 콘텐츠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다. 프로 플러스는 최고속도가 읽기 160MB/s, 쓰기 120MB/s로 이전 세대 대비 약 1.6배, 1.3배 빨라졌다. 에보 플러스도 이전 세대보다 약 1.3배 빨라진 최대 130MB/s의 읽기 속도를 제공한다.

두 제품 모두 방수 내열 엑스레이 자기장 낙하 마모 등 6가지 외부 충격에 대비한 특수 보호 기능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내부 테스트에서 메모리카드 작동 시 섭씨 25~85도, 비작동 시 섭씨 40~85도에서의 내열 보호 기능과 최대 1만번의 스와이프에 대한 마모 보호 기능을 검증했다. 프로 플러스 제품은 125GB 256GB 512GB 등 세 가지 용량, 에보 플러스 제품은 64GB를 포함한 네 가지 용량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