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차 사라진 ‘세계 모터쇼’

獨 주요3사 전기차 전면 내세워
다임러 “脫탄소 위한 핵심 경로”
포르쉐도 친환경차 대열 합류

현대차가 'IAA 모빌리티 2021'에서 공개한 아이오닉5 로보택시.

세계 4대 모터쇼 중 하나인 독일 뮌헨 ‘IAA 모빌리티 2021’이 7일(현지시간) 개막했다. 디젤 등 내연기관 신차는 줄어든 반면 전기차, 수소차 등이 전면에 등장하며 자동차 업계 변화가 급물살을 타고 있음을 보여줬다.

IAA 모빌리티 2021에는 전 세계 700여개 자동차, 모빌리티 업체가 참여했다. 눈길을 끄는 신차는 주로 전기차와 수소차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럭셔리 전기차 4종을 최초로 공개했다. 전기 비즈니스 세단 ‘더 뉴 EQE’, 벤츠 G-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인 오프로더 콘셉트카 EQG, 럭셔리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의 콘셉트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벤츠의 고성능 브랜드 AMG의 세단 AMG EQS가 각각 처음 선보였다. 벤츠 모회사인 다임러의 올라 켈레니우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4개월간 10년간 해야 했을 진보를 모두 한 느낌”이라며 “전동화는 배출가스를 제로로 만들기 위한 핵심 경로”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이 공개한 첫 소형 전기차 'ID라이프'. EPA연합뉴스
BMW가 선보인 콘셉트카 BMW i비전 '서큘라'. 연합뉴스

폭스바겐은 도심형 모빌리티의 미래를 보여주는 첫 소형 전기차 ‘ID라이프’를 처음 공개했다. 2025년 출시될 예정으로 가격은 2만~2만5000유로 안팎이 될 전망이다. BMW는 콘셉트카인 BMW i비전 ‘서큘라’를 선보였다. 또 전기차 모델 iX와 i4도 공개했고, 수소전기차 iX하이드로겐도 선보였다. 아우디는 럭셔리 전기차 세단 콘셉트카 ‘그랜드스피어’를 공개했고, 포르쉐는 전기 레이싱 콘셉트카 ‘미션R’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내년 출시될 아이오닉6 콘셉트카와 전용전기차 모델 아이오닉5를 기반으로 모셔널과 공동개발한 로보택시를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전기차 기반 완전자율주행 콘셉트카 ‘엠비전X’와 아이오닉5에 적용된 전동화부품을 전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개회사에서 “교통분야는 탄소중립에 많은 것을 기여해야 한다”면서 “자동차산업은 그 자체로 기후 문제의 일부인 게 아니라 무엇보다 해법의 핵심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전기차 1위 테슬라와 유럽 업체 푸조, 피아트, 오펠, 도요타 등은 참가하지 않았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시동 건 K수소 어벤저스 “한국경제 게임 체인저”
현대차·SK·포스코 주도 ‘수소경제 동맹’ 결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