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K·포스코 주도 ‘수소경제 동맹’ 결성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
총 15개 업체 참여… 43조원 투자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SK, 포스코 등 국내 주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한국판 수소경제 동맹’을 결성했다. 수소경제를 향한 각국의 경쟁이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 생태계를 키워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것이다.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기업협의체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8일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현대차·SK·포스코 3개 그룹 주도로 출범한 협의체에는 총 15개의 기업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생태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는 절박함에서 시작됐다. 글로벌 주요 국가들이 탄소중립 달성과 글로벌 수소 패권 확보를 위해 국가 차원의 전략을 내놓고 있고, 관련 기업들도 투자를 늘려가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900여개의 수소 관련 프로젝트가 전개되고 있으며, 그린수소(재생에너지에서 나온 전기로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수소) 생산 규모가 커지면서 ‘기가팩토리’ 건설 붐도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지리적인 여건이 불리하고 수소산업 대부분이 활용 분야에 집중돼 산업 생태계의 균형 있는 발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협의체 출범에 주도적 역할을 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우리나라는 유럽, 일본 등에 비해 수소산업 생태계의 균형적인 발전이 늦었지만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만큼 못할 것도 없겠다는 자신감도 든다”고 강조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수소 공급, 수요, 인프라 영역의 다양한 기업 간 협력을 촉진하고 가치사슬 전후방의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여 나가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효성 5개 그룹 주도로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4000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협의체는 회원사 간 수소사업 협력 추진, 수소 관련 투자 촉진을 위한 글로벌 투자자 초청 인베스터데이 개최, 해외 수소 기술 및 파트너 공동 발굴 수소 관련 정책 제안 등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앞당긴다는 목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내연차 사라진 ‘세계 모터쇼’
시동 건 K수소 어벤저스 “한국경제 게임 체인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