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건 K수소 어벤저스 “한국경제 게임 체인저”

최태원, 자금 조달용 펀드 건의
최정우, 수소환원제철로 대전환
신동빈, 부생수소 생산능력 강화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에 참가하는 주요기업 총수들이 8일 창립총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정석 일진그룹 부회장,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구동휘 E1 대표,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제공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에 참여한 15개 기업 최고경영자들은 수소 산업이 미래 한국 경제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8일 창립 총회에 참석해 “수소 산업은 기후변화 대응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사회 기여, 나아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한 경제 기여도 가능하다”며 “수소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SK그룹도 중추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대규모 투자에 필요한 펀드 조성도 건의했다. 그는 “협의체 기업들이 유망한 수소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금융회사들은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대규모 자금이 소요되는 해외사업 및 수소 인프라 투자를 추진해 수소 사업 육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포스코가 앞으로 우리나라에서 수소사업을 가장 많이 할 회사”라며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수소환원제철을 상용화해 철강 제조 공정을 근본적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는 부생수소 생산능력과 암모니아 인프라 확대 등 수소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회원사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수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은 “수소혼소 발전 기술은 수소 에너지로의 점진적 변화에서 가장 단기적으로 현실적이자 경제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며 “수소 경제로의 전환에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지만 글로벌 주도권의 향방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우리 기업들에 무한한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총회에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부사장,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허정석 일진그룹 부회장, 구동휘 E1 대표이사,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 등도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총회 이후 이날부터 킨텍스에서 시작된 ‘수소모빌리티+쇼’ 전시장도 함께 둘러보며 각 기업의 수소 사업 인프라와 기술력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들은 SK, 두산, 효성, 현대중공업, 포스코, 코오롱 전시관을 차례로 둘러본 뒤 현대차그룹 전시관에 들어섰다. 정의선 회장은 직접 수소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본 최태원 회장은 “출력이 얼마나 되냐”, “내연기관 트럭이 전부 수소 트럭으로 바뀌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정의선 회장과 최태원 회장은 이날 일정을 마친 뒤 별도로 오찬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수소 사업 시너지 방안과 차세대 배터리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장을 맡은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수소는 탄소중립경제를 구현하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며 “우리나라는 수소 생산에서 저장, 운송, 활용까지 이어지는 수소 부가가치 사슬 전반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구축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오스트리아 파워트레인 개발 기업 AVL사와 2025년을 목표로 선박용 수소연료전지를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수소연료전지는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효율을 최대 60% 이상 높일 수 있는 수소연료추진선의 핵심 기자재로 꼽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내연차 사라진 ‘세계 모터쇼’
현대차·SK·포스코 주도 ‘수소경제 동맹’ 결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