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철원 육군 수색대대에 ‘청춘책방’ 열어


롯데는 9일 육군본부와 강원도 철원 15사단 수색대대에서 장병들의 복무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롯데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2023년까지 청년장병들의 자기개발을 돕는 ‘청춘책방’ 사업과 육군본부가 올해 신설한 ‘자랑스러운 육군 가족상’을 후원할 예정이다.

롯데는 육군본부, 한국구세군과 함께 2016년부터 최전방 일반전초(GOP), 해안소초 등에 근무하는 장병들을 위해 독서카페 ‘청춘책방’ 사업을 진행해왔다. 지금까지 57개의 ‘청춘책방’이 문을 열었으며, 올해는 8곳을 추가해 총 65개(육군 58곳, 공군 7곳)로 확대하게 된다. 특히 군 장병 대부분이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해졌다는 점을 고려해 전자책 공간과 독서실 공간을 통합한 ‘온라인 학습 공간’도 추가된다.

김지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