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규덕 도쿄행… 한·미·일 북핵 대표 3개월 만에 한자리

오늘부터 이틀간 3국 연쇄 회동
노 “北과 대화 시작이 가장 중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2일 출국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북핵대표가 13~14일 이틀에 걸쳐 연쇄 회동한다. 영변 원자로 재가동을 둘러싼 지속적인 핵개발 정황과 관련해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방안을 도모하고, 내부결속에 집중하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대북 인도적 지원의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일본 도쿄에서 13일 한·일 북핵수석대표가 만난 뒤 14일에는 한·미·일, 한·미 간 협의가 이어진다. 한·미·일 북핵대표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6월 서울 회동 이후 3개월 만이다.

우리 측 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2일 출국 전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것(대화)을 위한 대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상당한 협의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한·미 협의 내용을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에게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일본 정부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노 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최근 1주일 간격으로 서울, 워싱턴에서 연이어 만나 보건·방역·식수 등 구체적인 항목까지 정해 관련 논의를 진전해 왔다.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던 북한이 9·9절 열병식을 위협 없이 전반적으로 ‘로키’로 진행한 데 대해 일각에선 북한도 대화 여지를 완전히 닫은 건 아니라는 해석을 내놨다. 다만 인도적 지원을 계기로 북한이 대화에 나서는 문제가 코로나19 상황에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는 진단이 여전하다. 열병식에 ‘방역부대’를 등장시킨 것도 북한이 봉쇄라는 방역지침 성과를 과시하려 했다는 분석이 많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