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니스는 ‘여성 시대’… 황금사자상·감독상·각본상 휩쓸어

佛 디완 ’레벤느망’ 황금사자상
작년 자오 이어 2연속 여성 감독


제78회 베니스(베네치아) 국제영화제의 주인공은 여성이었다. 황금사자상이 프랑스 여성 감독이 만든 여성 영화에 돌아간 데 이어 감독상과 각본상도 여성이 차지했다.

영화제 마지막 날인 11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 리도섬의 ‘팔라초 델 치네마’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프랑스의 오드리 디완(사진) 감독이 연출한 ‘레벤느망’(L’evenement)이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1963년 프랑스의 한 여대생이 의도치 않은 임신을 한 뒤 낙태를 결심하기까지 겪는 갈등을 그린 영화다.

황금사자상이 여성 감독의 작품에 수여된 것은 1932년 출범한 베니스 영화제 89년 역사상 여섯 번째로 지난해 클로에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에 이어 2년 연속이다. 디완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나는 분노로 이 영화를 찍었고 이 영화를 갈망했다. 내 온몸과 심장, 머리로 영화를 촬영했다. 이 영화가 하나의 경험이 되길 바랐다”고 말했다.

감독상은 ‘더 파워 오브 더 도그’(The Power of The Dog)를 들고나온 뉴질랜드의 여성 감독 제인 캠피온이 받았다. 캠피온 감독은 영화 ‘피아노’로 1993년 여성 감독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캠피온 감독은 심사를 맡은 봉 감독과 자오 감독을 언급하며 “당신들은 내가 영화의 기준을 매우 높이도록 만들었다”고 감사했다. 각본상은 데뷔작 ‘더 로스트 도터’(The Lost Daughter)를 연출한 미국의 배우 출신 감독 매기 질렌할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장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후 기자회견에서 “영화 자체의 아름다움과 더불어 현시대의 어떤 주제를 말하고 있는가, 이런 부분에 집중했다”면서 “수상작들은 우리를 감동시키고 영화 자체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준 영화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마음이 끌리는 대로 갔는데 수상작을 보니 여성 감독들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매우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