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차 슈퍼위크도 과반 득표한 이재명, 대선 직행 ‘성큼’

51.09% 득표… 대세론 재확인
호남 경선서 ‘승부 쐐기’ 전략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12일 대선 후보 경선 ‘1차 슈퍼위크’에서도 과반을 차지하며 본선 직행 가능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이 지사는 지난 4일 시작된 경선에서 순회경선과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모두 과반을 차지하며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가 12일 강원도 원주에서 진행한 ‘일반당원·국민 1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이 지사는 전체 유효투표 49만6672표 중 25만3762표(51.09%)를 얻어 ‘과반 4연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이 지사는 결선 투표 없이 내년 대선에 직행할 가능성이 더 커졌다.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5만6203표(31.45%)로 2위를 기록했고, 대구·경북(TK·11일) 경선에서 3위로 올라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1.67%의 득표율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4.03%), 박용진 의원(1.16%), 김두관 의원(0.6%)이 뒤를 이었다.

충청도와 TK·강원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및 1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모두 합한 ‘1차 성적표’에서 이 지사는 합계 득표율 51.41%를 얻으며 ‘이재명 대세론’을 재확인했다. 이 전 대표의 누적 득표율은 31.08%로 이 지사와의 격차(20.33% 포인트)를 지난주 치러진 충청 경선에 비해 다소 좁히게 됐다. 이어 추 전 장관(11.35%)과 정 전 총리(4.27%), 박 의원(1.25%), 김 의원(0.63%)이 뒤를 이었다.

4차례의 순회경선과 1차 슈퍼위크에서 모두 과반승을 거둔 이 지사는 추석 직후 열리는 호남 경선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다만 앞으로 남은 순회 경선 및 2차·3차 선거인단 투표에 최소 125만명 이상의 표가 남아 있기 때문에 아직 승부를 예단하긴 이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지사는 강원 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기대보다 많은 과반 지지를 보내주신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고, 이 전 대표는 “(1차 슈퍼위크 결과로) 희망을 얻게 됐다. 민심이 변화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최승욱 기자, 원주=오주환 기자 applesu@kmib.co.kr

이재명과 격차 20%P로 좁힌 이낙연 “희망 얻게 돼… 민심 변하기 시작했다”
전반전 과반으로 마무리한 이재명… 호남 경선서 쐐기 박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