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박지원 배후설’ 맹공… 與 “엉터리 3류소설” 일축

윤석열 측 “제3 동석자 있었다”
박지원·조성은 공수처에 고발
민주당 “검찰권 사유화한 사건”

뉴시스

국민의힘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제보자 조성은씨의 커넥션을 부각시키며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국민의힘과 윤석열캠프는 박 원장을 조씨와 함께 ‘윤석열 죽이기’를 꾸민 공모자로 몰아세웠다. 윤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박 원장을 파면시키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라”고 압박했다.

야당은 조씨가 첫 보도가 나온 ‘9월 2일’에 대해 “우리 원장님과 내가 원한 날짜가 아니었다”고 한 발언 등을 근거로 ‘박지원 배후설’을 적극 제기하고 있다. 반면 여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측근 검사를 동원해 검찰권을 사유화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맞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정치공작진상조사특위는 13일 박 원장과 조씨, 두 사람의 8월 11일 만남에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특위는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은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도록 공모하고,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경북 안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자리에 동석자가 있었다고 한다”며 “여러 방법을 사용하면 신원이 특정되지 않겠나 해서 동석자도 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맞으면 맞을수록 강해지는 강철처럼 저한테는 이런 공작과 모략이 큰 힘이 된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압박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8월 11일 전후로 캡처가 이뤄진 정황을 보면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남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씨의 휴대전화 화면 캡처가 최초 시점인 7월 21일 외에 8월 10일과 12일에도 이뤄진 것은 박 원장과의 관련성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야당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박 원장과 조씨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조씨가 고발장 캡처 자료를 첫 보도 전에 박 원장에게도 직접 전달하고, 윤 전 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한 8일에도 조씨와 박 원장이 만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금시초문”이라고 답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윤 전 총장의 개입 정황이 뚜렷하다고 지적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은 총장 측근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검찰권을 남용했고,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며 “최순실 사태에 이은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태를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검찰조직 일부와 정당 간 유착이 있지 않았나 그런 걱정과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사건 진상과는 무관한 공익신고자와 박 원장의 식사자리를 꼬투리 삼아 국정원 개입 운운하는 엉터리 삼류소설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수사관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의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 이후 “오늘은 적법한 영장 제시가 있어 최대한 협조했다”고 말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한편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검사와 수사관 17명을 투입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다시 시도했다. 그러나 PC와 USB 등에 혐의 관련 증거물이 없어 압수물품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좌관 PC는 김 의원이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오늘은 적법한 영장 제시가 있어 최대한 협조했다”고 말했다.

백상진 구승은 기자 sharky@kmib.co.kr

조성은 “얼떨결에 나온 말… 황당한 주장에 대한 답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