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순항미사일 도발 軍은 탐지도 못했다

11~12일 발사… 1500㎞ 표적 명중
합참 “한·미 정보당국 정밀 분석 중”
소형 핵탄두 탑재 시험했을 가능성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3일 주장했다. 일본 영토 대부분이 사정권에 드는 미사일로, 북한이 6개월 만에 감행한 무력 도발이지만 우리 군과 정보당국은 북측 발표 전까지 발사 정황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소형 핵탄두 탑재 시험에 나섰을 가능성도 거론되면서 한반도 전역은 물론 주일 미군기지나 공해상의 미 항공모함을 위협하는 전략무기가 등장한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지난 11~12일 이틀에 걸친 시험에서 7580초(2시간6분20초)를 비행해 1500㎞ 거리의 표적을 명중시켰다. 북측은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 내용이 사실이라면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중 비행거리가 가장 길다. 북한이 지난 3월 동해상으로 순항미사일은 사거리가 200여㎞에 불과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올들어 4번째로, 1월 22일과 3월 21일 단거리 순항미사일, 25일 탄도미사일을 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번 미사일 발사는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이뤄졌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능력이 미국 토마호크 미사일, 우리 군 현무-3C 순항미사일과 유사하다고 평가한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이용한 복합유도시스템과 비행 중 고도와 경로를 변경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춘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보다 느리지만 불규칙한 장소에서 발사돼 저공비행이 가능하고 탐지와 요격이 어렵다. 우리 군과 정보당국은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궤적과 낙하지점 등을 인지·탐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소식통은 “순항미사일은 발사지점 파악이 어렵고, 수면 위 1㎞대 높이에서 비행하기 때문에 지구 곡률에 따른 음영구역이 생겨 레이더나 군사위성으로는 식별이 어렵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지난 3월에도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최종 낙하 단계를 놓쳐 사거리 판단에 실패한 바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 “우리 군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하에 분석 중에 있다”고만 언급했다. 합참은 그동안 북한이 미사일 발사 시험에 나설 때 대략적으로나마 파악한 바를 공개해 왔다. 지난 3월엔 북한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사일 동향을 실시간 확인 및 포착했다”고 밝혔고, 지난해 4월에도 단거리 순항미사일 발사 사실을 즉각 발표했다.

일각에선 이번 미사일이 소형 핵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온 북한의 첫 핵탄두 탑재 미사일 가능성도 제기한다. 북한이 ‘전략적 의의’를 명시한 게 이런 능력을 드러낸 것일 수 있다는 해석이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북한이 최근 핵 소형화에 나서 왔고, 상당수준에 도달했다는 게 중론”이라며 “미사일에 핵무기를 탑재했을 가능성도 열어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北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 유엔 제재 피한 저강도 도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