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질소분위기 촉매 교체 작업에 로봇 투입

GS칼텍스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국내 최초로 위험성이 높은 ‘질소분위기 촉매 교체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하는 데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작업은 정유·화학 시설 정비 작업 등에서 화재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질소를 투입하는 것으로, 작업자의 질식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GS칼텍스는 국내 로봇 전문 업체와 가상 작업공간을 만들어 모의 테스트를 거친 후 실제 로봇 투입에 성공했으며, 향후 추가 적용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로봇 투입의 아이디어는 GS칼텍스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사내 프로그램인 ‘SBT’를 통해 발굴됐다. SBT 프로그램은 구성원이 아이템을 선정하고 참여할 그룹을 구성하면 내부 심사를 통해 벤치마킹, 컨퍼런스, 프로토타입 제작, 파일럿 테스트 등을 제공한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