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견제’ 쿼드 24일 첫 대면회의 “인도·태평양은 美 최우선순위”

코로나·기후위기·사이버 등 논의… 中, 식스 아이스 확대 가능성 주목


중국 견제를 위한 미국·일본·호주·인도 간 안보협의체 쿼드(Quad)가 오는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첫 대면 정상회의를 연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대외정책의 초점을 아프가니스탄에서 중국으로 옮기겠다고 선언한 이후 대중 연합전선을 펴고 있는 4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성명을 내고 “바이든 행정부는 쿼드 격상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며 “쿼드 정상을 초청하는 것은 21세기 새로운 도전에 대처하기 위한 다자 협의체를 포함해 인도·태평양에 관여하는 미국의 우선순위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쿼드 정상들은 코로나19 퇴치, 기후위기 대응, 사이버 공간에서의 협력 및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촉진 등의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증진시키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한다.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이들 정상이 참석하는 것과 맞물려 성사됐다.

쿼드 정상들은 지난 3월 화상으로 처음 얼굴을 맞댔다. 당시 4국 정상은 ‘쿼드의 정신’이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신기술 협력 등 다양한 현안을 쿼드 틀 안에서 다루겠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 중국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민주적 가치에 입각해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포용적이고 건전한 지역을 추구한다”고 해 사실상 중국을 겨냥했다.

중국은 내심 쿼드가 과거 소련을 겨냥했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처럼 자국에 대항하는 집단 방위기구가 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떠한 지역 협력체도 제3자의 이익을 해치거나 폐쇄적이어선 안 된다”며 “관련 국가는 시대에 뒤떨어진 사고와 편협한 정치 개념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비동맹 노선을 고수해온 인도와 경제의 상당부분을 중국에 의존하는 호주를 쿼드의 약한 고리로 보고 있다. 그런데 이 두 나라가 지난 11일 뉴델리에서 외교·국방 2+2 장관급 회담을 열고 결속을 강화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쿼드 참여국인 미국과 호주를 비롯해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5개국의 정보 동맹인 ‘파이브 아이스’가 인도를 포함하는 ‘식스 아이스’로 확대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린민왕 중국 푸단대 국제문제연구원 교수는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인도와 호주의 움직임은 아시아판 나토를 건설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계”라며 “이는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의 취약한 고리를 보완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인도는 인도양에 해안 감시 레이더 시스템을 구축해놓고 군사·민간 정보를 통제하고 있다”며 “인도가 공식적으로 파이브 아이스에 가입하지 않았지만 이미 그들과 정보 공유를 하는 수준에 다다랐다”고 평가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