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친 트럼프가 전쟁 일으킬라’… 中에 전화해 안심시킨 美합참의장

밥 우드워드, 저서 ‘위험’서 밝혀
대통령 핵 공격권도 무력화 조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전쟁을 촉발할까 염려해 군 고위 간부가 중국에 전화를 걸어 안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대선과 올 초 국회의사당 난동 사건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쟁을 벌일 수도 있다고 우려한 군 고위 간부가 중국을 설득하고, 대통령의 핵 공격권 무력화 조치까지 취했다는 것이다.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인 워싱턴포스트(WP) 밥 우드워드 부편집자와 로버트 코스타 기자는 이달 출간 예정인 저서 ‘위험(Peril)’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CNN, AP통신, WP 등 외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책에 따르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두 차례 중국 중앙군사위원인 리줘청 합참의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첫 번째 통화는 대선 4일 전인 10월 30일 이뤄졌다. 밀리 의장은 리 의장에게 “미 정부는 안정돼 있고, 모든 것이 잘될 것임을 확신시켜 드리고 싶다”며 “우리는 중국을 공격하거나 활동적 작전을 수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당신과 5년간 알고 지냈다. 우리가 공격할 예정이라면 미리 전화를 드리겠다. 놀라게 하지 않겠다”는 약속까지 했다고 한다. 당시 통화는 “‘미국이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중국이 믿고 있다”는 내용의 정보를 검토한 뒤 진행됐다고 한다.

두 번째 통화는 지난 1월 8일 진행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동 사건 이틀 뒤다. 밀리 의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제멋대로 굴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고, 리 의장에게 전화해 “우리는 100% 안정적이다. 민주주의는 가끔 엉성할 수 있다”고 설득했다고 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같은 날 밀리 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적대행위나 핵 공격 지시를 내리면 이를 막을 예방 조처가 있느냐”고 물었다. 당시 녹취록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격앙된 목소리로 “당신도 그(트럼프)가 미쳤다는 것은 잘 알지 않느냐. 그는 오랫동안 미쳐 날뛰고 있다”고 말했다. 밀리 의장은 “의장님 발언에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답했다.

저자는 “밀리 의장은 당시 ‘트럼프의 정신이 대선 뒤 심각하게 약화한 것이 틀림없다. 지금은 완전히 제정신이 아니어서 관리들에게 소리 지르고, 끝없는 선거 음모론에 관한 대체현실을 만들고 있다’고 확신했다”고 적었다.

밀리 의장은 이에 따라 국방부 사무실에서 군 고위 인사들과 비밀 회합을 했다. 이 자리에서 핵무기 발사를 포함해 군사적 행동에 관한 절차를 검토했다. 밀리 의장은 간부들에게 “대통령만이 핵무기 발사 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그 과정에 합참의장도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 전쟁상황실인 국가군사지휘본부(NMCC) 선임 장교들에게 “내가 그 절차의 일부다. 무슨 말을 듣더라도 이 절차를 따르고, 이 절차대로 진행하라”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