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광해광업공단 출범 “광물 수급 안정 지원”


황규연 한국광해광업공단 초대 사장은 15일 강원도 원주 본사에서 열린 창립행사에서 “국가 핵심 광물의 수급 안정을 지원하고 광산지역 발전과 자원 안보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광해·광업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공단은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한국광물자원공사가 통합해 이날 공식 출범했다. 광해방지·복구와 석탄산업 지원, 저소득층 연탄보조, 광물자원 민간개발 지원 및 개발자금 융자 등의 업무를 맡는다. 4차 산업의 원료인 핵심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충을 위해 희토류 등 희소금속과 전략 광물의 비축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양한주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