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황선홍, 김학범 이어 U-23 축구대표팀 지휘봉

아시안게임·파리올림픽 겨냥


황선홍(53·사진) 감독이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과 항저우 아시안게임, 2024년 파리올림픽에 참가할 대표팀 사령탑에 황선홍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협회는 황 감독과 2024년까지 계약을 했지만, 내년 9월 열리는 아시안게임을 기점으로 중간 평가를 진행해 계약 지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황 감독은 선수 시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년 한일월드컵까지 4회 연속 월드컵에 참가해 공격을 이끈 레전드 공격수다. A매치 103경기 50골로 차범근 전 감독에 이어 역대 한국 선수 A매치 득점 2위에 올라있다. 지도자로서도 전남 드래곤즈, 부산 아이파크, 포항 스틸러스, FC 서울, 대전 하나시티즌을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2013년 포항 시절엔 국내 축구 최초로 더블우승(K리그·FA컵 동시 우승)을 달성하는 위업을 남겼다.

김판곤 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은 “합리적인 팀 운영과 젊은 선수 육성 등 지도력을 인정받은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황 감독은 다음 달 27~31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22 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에서 필리핀, 동티모르, 싱가포르를 맞아 첫 시험대에 오른다.

이동환 기자

최지만 한방, 토론토를 WC 살얼음판 내몰다
2m 이상 6명… ‘농구 재목’ 찾기 고심의 한가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