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M ‘쌍용차 인수’ 포기… 에디슨모터스 등 3곳 참여

SM “친환경 흐름과 괴리” 판단
이르면 이달말 우선협상자 선정


쌍용자동차는 15일 마감된 본 입찰에 국내외 3곳의 투자자가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기업은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인디(INDI) EV 등이다.

쌍용차의 유력한 인수 후보로 예상됐던 SM그룹과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 카디널 원 모터스가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쌍용차 인수전도 새 국면을 맞았다. 업계에서는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곳 중에서는 에디슨모터스가 제일 앞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인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자금과 운영자금, 연구개발비 등으로 2∼3년 내에 8000억∼1조500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는 개인 투자자 등으로부터 2700억원을 확보했고,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모펀드 KCGI·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4000억원 가량을 투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쌍용차의 공익 채권(약 3900억원)과 향후 운영비 등을 포함해 실제 필요한 인수금액을 약 1조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2022년까지 10종,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판매하는 등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인수 이후 이르면 2022년 하반기 전기차 ‘스마트S’를 처음 출시할 계획이다.

자금력 부분에서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예상됐던 국내 중견 기업 SM그룹은 막판에 발을 뺐다. SM그룹 관계자는 “SM그룹의 쌍용차 정상화 계획이 발 빠른 속도로 친환경 자동차로 옮겨가는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트렌드와 다소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 심사숙고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쌍용차의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이날 본입찰을 마치고 이르면 이달 말 서울회생법원과 함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쌍용차와 매각주간사는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 및 능력을 고려하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