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마통 한도 1억→ 5000만원 ‘반토막’… 5대 시중은행 전부 막혔다

은행권 대출 조이기 갈수록 심화
우리은행 ‘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
케이뱅크도 한도 줄이기 검토 중


NH농협은행이 16일부터 마이너스통장 최대한도를 5000만원으로 축소한다. 이로써 국내 5대 시중은행(KB국민·하나·우리·NH농협·신한) 모두 마이너스통장 한도가 5000만원으로 통일됐다. 일반 신용대출 한도도 속속 낮아지는 등 은행권의 대출 조이기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농협은행은 16일부터 일반 신용대출 한도는 유지되지만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기존 1억원에서 5000만원으로 낮춘다고 15일 밝혔다. 한도 제한 조치가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금융 당국의 가계대출 증가율 억제 기조에 공감해 이번 조치를 내놓게 됐다”며 “주요 시중은행은 물론 인터넷전문은행까지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축소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한도를 줄이게 됐다”고 말했다.

농협은행마저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줄이며 고객들은 국내 5대 시중은행에서 5000만원 이상의 마이너스통장을 개설하지 못하게 됐다.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도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3000만원으로 줄였고, 케이뱅크는 현재 1억5000만원까지 빌려주지만 조만간 연소득의 100% 이내로 한도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우리은행은 15일부터 신규 개인신용대출 한도를 ‘개인 연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했다. ‘우리WON하는 직장인대출’ ‘우리주거래 직장인대출’ 등 8개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최대한도가 연소득 범위 이내로 낮아진다. 다만 만기 도래하는 여신의 기한 연장에는 적용하지 않는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이달 안에 연소득 이내로 한도를 줄이기로 했으며 외국계인 한국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도 연봉 이내로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기로 하고 시기를 검토 중이다.

한편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잇달아 ‘가계대출과의 전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한 만큼 추가적인 대출 규제가 있을지 주목된다. 시중은행의 대출 수요를 흡수해 풍선효과를 보고 있는 카드사, 보험사 등 제2금융권에서 조만간 대출 제한 조치가 나올 것이란 전망이 유력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비아파트 규제 확 풀겠다’는 정부, 주차난 등엔 ‘몰라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대 상승… 금리인상·청약 효과 아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