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악그룹 그림(The林)… 음악을 전시합니다

문화비축기지서 ‘블랙 무드’ 개최


창작국악그룹 그림(The林)이 17~26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T4에서 전시 ‘블랙 무드(Black Mood)- 여백의 반영’(사진)을 개최한다. 조선시대 수묵화 이면에 담긴 서사와 한국화의 기법 및 특징을 그림(The林)의 음악으로 해석하고 영상과 함께 표현하는 작업이다. 단순한 음악 콘서트를 넘어 ‘전시’의 개념을 응용해 관객 체험형 공연을 지향한다.

전시에 등장하는 수묵화로는 윤두서의 ‘자화상’, 심사정의 ‘선유도’, 정선의 ‘박연폭포’, 김정희의 ‘세한도’, 안견의 ‘몽유도원도’가 포함됐다. ‘박연폭포’의 경우 서도소리 중 ‘초로인생’을 차용한 일렉트로닉한 사운드가 흐르는 가운데 영상의 흐름에 맞춰 관객이 이동하는 형태로 표현됐다. 김정희의 ‘세한도’는 그림(The林)의 곡인 ‘편지’로 귀양살이의 쓸쓸함과 외로움을 드러냈다.

2001년 창단된 그림(The林)은 전통을 기반으로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창작과 각 예술장르의 특성이 반영된 융·복합 형태의 음악 콘텐츠를 만드는 단체로 리더인 신창렬 등 8명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 전시는 그림(The林)이 2019년부터 3년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중장기창작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발전시켜 온 프로젝트다. 2019년 리서치, 2020년 쇼케이스를 거쳐 지난 4월 서강대 메리홀에서 첫선을 보였다. 프로젝트의 완결판인 이번 전시는 관객이 입체적인 사운드와 함께 공감각적 관람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하루에 4번 진행된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