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SLBM 쏜 날, 北은 탄도미사일 2발 발사

올들어 5번째… 개량형 KN-23 추정
합참 “한·미 정보당국 정밀 분석 중”

북한이 15일 동해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는 소식이 서울역에 설치된 TV로 나오고 있다. 낮 12시34분과 39분쯤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발사된 미사일은 고도 60여㎞로 800㎞를 비행했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 공개 이틀 만인 1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로 발사했다. 우리 군은 세계에서 7번째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시험에 성공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15일 오후 12시34분과 39분 북한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며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800㎞, 고도 60여㎞로 탐지했으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공조를 통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지난 3월 발사했던 개량형 이스칸데르미사일(KN-23)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의 SLBM 발사시험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군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SLBM은 도산안창호함(3000t급)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됐으며, 계획된 사거리를 비행해 목표 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올 들어 다섯 번째로 탄도미사일은 순항미사일과 달리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대상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김여정, 文 대통령 SLBM 발언 비난… “남북관계 완전 파괴될 수도”
세계 7번째 SLBM 잠수함 발사 성공… 전력화 땐 ‘게임 체인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