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초 음악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내년 착공

최대 2만8000명까지 동시 수용, 2025년 완공… 연 180만명 찾을 듯

서울아레나 조감도. 서울시 제공

국내 최초 ‘콘서트 전문 공연장’이 2025년 서울 창동에 들어선다. 최대 2만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바로 앞에 펼쳐진 중랑천 일대를 공연장과 결합해 수변문화 거점으로 재탄생시켜 공연만 보는 공간이 아닌 휴식과 활력이 있는 관광명소로 꾸민다.

서울시는 15일 제17차 건축위원회에서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건축계획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사업 협상대상자인 서울아레나(가칭)와 오는 12월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건축허가가 완료되는 2022년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계획안에 따르면 서울아레나는 연면적 11만9096㎡,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의 복합문화시설이다. 국내 최초 아레나급의 음악 전문 공연장(1만8269석) 외에도 중형 공연장(2010석), 영화관(7개관, 1001석) 및 대중음악지원시설, 판매·업무시설 등이 들어선다.

특히 음악 전문공연장은 국내 최초다. 현재 국내에 있는 1만석 이상 실내공연장은 음악공연에 특화된 공간이 아닌 실내체육관 등 복합용 시설이다. 공연장은 스탠딩석을 병행하면 최대 2만8000명까지 동시 수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연간 관객 180만명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서울 도봉구 창동에 들어설 서울아레나는 ‘창(倉)동이 음악도시 창(唱)동으로 다시 태어난다’는 설계 개념을 바탕으로 3개의 ‘창’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문화플랫폼으로 작동한다. 3개의 ‘창’은 출연진이 노래하고 관객이 함께하는 아레나 공연장의 唱(부를 창), 다양한 창작물이 상연되는 무대인 중형공연장의 創(만들 창), 세상을 바라보는 창인 영화관의 窓(창문 창)이며, 실내 플라자(광장)를 통해 연결된다.

인근 중랑천 수변공간에는 서울아레나와 중랑천을 연결하는 수변 전망데크가 설치되고, 지하차도로 바뀌는 동부간선도로 상부엔 약 2만㎡ 규모의 수변공원이 조성된다. 서울의 ‘지천 르네상스’ 설계안을 반영한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