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번째 SLBM 잠수함 발사 성공… 전력화 땐 ‘게임 체인저’

국내 독자 개발 SLBM 보유국 돼
계획된 사거리 비행해 목표 명중
文 “북에 대응할 충분한 억지력”

충남 태안의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종합시험장에서 15일 우리 군의 초음속 순항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북한이 이틀 전 공개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의 최소 2배 이상 빠른 미사일이다. 국방부 제공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최종 발사시험이 15일 성공하면서 우리나라도 SLBM 보유국이 됐음을 공식선언했다.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SLBM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자주국방의 핵심전력으로 최근 북한의 연이은 무력 도발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SLBM 발사시험은 이날 오후 국방과학연구소(ADD) 충남 태안 안흥종합시험장에서 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실시됐다. SLBM은 최근 인도된 도산안창호함(3000t급)에 탑재돼 제주도 남쪽을 향해 발사됐다. 계획된 사거리를 비행해 목표 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SLBM의 전력명(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무 4-4’가 유력하다. 최대 사거리 500㎞, 탄두 중량은 1t가량인 현무-2B를 개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SLBM 전력화 성공 여부는 지상 사출시험과 수중 사출시험, 잠수함 발사 등 3단계 시험을 통해 검증된다. SLBM이 잠수함에서 발사돼 최종 탄착지점까지 날아가는 데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발사시험을 참관한 뒤 “도산 안창호 선생이 ‘우리가 믿고 바랄 바는 오직 우리의 힘뿐’이라고 말씀하신 지 100년이 지난 오늘 미사일 전력 시험 성공으로 자주국방의 역량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게 됐다”며 “시험 성공을 통해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SLBM은 북한 위협에 대한 억제력 확보 차원에서 의미가 상당하다는 평가다. 잠수함에서 은밀히 발사할 수 있어 전장의 판도를 뒤엎을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꼽힌다. 향후 추가적인 시험평가를 거친 후 군에 배치될 예정이다.

정부는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SLBM이 세계 7번째로 잠수함 발사시험에 성공한 것”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그동안 SLBM 보유국으로 꼽혀온 북한은 정부가 발표한 SLBM 운용국가 명단에서 제외됐다. 북한이 SLBM 발사시험 성공을 알렸지만 잠수함에서의 발사 모습을 공개한 적이 없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북한은 2016년 ‘북극성 1형’, 2019년 ‘북극성 3형’을 시험발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 결과도 보고받았다. 소형위성을 지구궤도에 쏘아 올릴 수 있는 발사체 추진기관을 시험한 것으로, 국방 우주전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고체추진 발사체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한다면 국가우주개발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중반 개발이 완료된 고위력 탄도미사일도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세계 최고수준으로 탄두 중량을 늘린 미사일로, 지난해 군이 발사시험에 성공한 현무 4를 넘어서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무 4의 경우 탄두 중량은 2t, 최대 사거리는 800㎞로 알려졌다.

김성훈 박세환 기자 hunhun@kmib.co.kr

김여정, 文 대통령 SLBM 발언 비난… “남북관계 완전 파괴될 수도”
우리가 SLBM 쏜 날, 北은 탄도미사일 2발 발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